게임, 소설 내가 미쳐있는 것들에 대한 만가
by 소울오브로드
카테고리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최근 등록된 덧글
그리고 전 오히려 미러링..
by 의지있는 얼음요새 at 08/14
그리고 논리가 없는건 현..
by 의지있는 얼음요새 at 08/14
여성인권이 많이 신장되..
by 의지있는 얼음요새 at 08/14
이제 문재인 지지자들도..
by 나인테일 at 05/16
이건 봉인지정물이라도 ..
by ChristopherK at 05/15
이명박이도 ㅋㅋㅋ 노무..
by 채널 2nd™ at 05/15
이번에도 김관진 안보실..
by 나인테일 at 05/14
전 무상급식 찬동하는 ..
by 소울오브로드 at 05/14
뭐... 그 분은 무상급식..
by 나인테일 at 05/14
통일 후에도 미군이 주..
by 唐軍과 米軍 다른가 at 05/05
rss

skin by 꾸자네
태그 : 하지만현실은시궁창
2014/05/31   와 게임 개발 이야기다! 불을 지르자! [2]
와 게임 개발 이야기다! 불을 지르자!
하고 싶지만 지금 열변을 토하시는 분들의 말이 거칠어도 아주 틀린 이야기는 아니라고 생각해서 반박을 하지 않겠습니다. 농담이 아니라 제가 그 업계에서 벗어난지 2년이 지났는데 나오는 게임을 보면 그 당시 업계에 들어왔을때 개발자들 의욕이나 열정이 실시간 감소하고 있다는걸 내가 보고 느끼니깐.

농담이 아니라 전 피쳐폰 시절 당시부터 개발에 참여했는데 그때 화두가 피쳐폰 성능 다뽑아먹기랑.. 막 한국에 들여온 아이폰 게임 만드는거였죠. 기기 성능때문에 이건안된다 저것도 무리다. 시나리오 줄여야 한다. 기타등등.... 한도내에서 쥐어짤수 있는건 다 해봤던 시절이라 지겹기도 했지만 즐겁기도 했죠.

뭐 그때에 비하면 기기의 성능도 좋아지고 그만큼 표현할수 있는것도 늘어났지만.. 뭐랄까요. 정작 제가 그때 고민했던 것만큼도 안나오는 느낌. 더 많이 나올수 있을텐데. 당시 잘 모르던 내가 생각했던것보다 더 나올텐데..

원인은 여러가지일겁니다. 유행에 쫓아서 돈벌어야 하는 급전 급한 개발사들. 리스크 없이 편하게 돈벌고 싶은 퍼블리셔들. 특이한 게임을 용납하기에는 너무 작은 시장. 빌어먹을 저임금 야근 문화

그리고 이런 현실에 열정이 계속 깎여나가 개발자들은 이제 틀에 갇혀 재미난 게임을 만들 힘을 잃어버린게 아닐까 싶죠.(부자사전이던가 거기서 허화백 말이 계속 검열받다 보니 창작하는데 스스로 틀을 만들어 버렸다고 했다죠)

물론 한국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외국도 이런일은 비일비재하고(외국이라고 똥게임 안나오는거 아니니깐요 특히 잇올이라던라 잇올이라던가)

그런데 외국은 위에서 내려오는 지시가 마음에 안들거나 부당하게 게임팀이 해체되면 개발자들이 또 모여서 작은 사무실 하나 차리고 새로운 게임 스튜디오를 만듭니다. 그런 문화가 정착되어 있고 받아들여지는 곳이니까요. (잇올도 시작은 기획안을 퇴짜맞은 개발자가 주축이 되어 만든 회사였다죠)

하지만 우리나라는... 글쎄요 이런 탈출구가 없는것도 큰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우선 현실적으로 개발자들이 돈이 없으니깐요.

하지만 저도 조금씩 생각을 해보는게 있습니다. 개발자(디자이너, 프로그래머, 기획자) 각자 돈을 내서 소규모의 협동조합식의 회사를 꾸리고 만들고 싶은 게임 만들어 스팀에서 제돈 주고 팔고, 그 이익을 분배해 각자 투자한 돈만큼 돌려받고 다시 돈을 모아 게임 만들고...

오히려 이런 소규모 단위의 팀으로 회사를 꾸리는게 극단적으로 가면 한명이 모두 개발하는 식으로 가는게 좀 더 유연성 있게 개성적인 게임을 만들수 있지 않을까 하는거죠.

물론 현실의 장벽은 있습니다. 게임이 팔리려면 기본적으로 우리나라 시장은 버리고 가야합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신경 별로 쓰지 말아야 한다는거죠. 우리나라에서 개성있으면서도 재미있는 게임 개발 해야 정말 게임을 즐기는 유저층이 적어 잘 팔린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따라서 대사도 죄다 기본이 영어라는 영어 필수의 상황에 봉착하죠...

두번째로 일의 강도가 엄청나죠. 현실화 되지 않은 이익을 바라보며 월급도 못받고 한명 많아야 7명 정도 되는 인원이 이 불황에 견딜지... 그렇다고 게임제작이 부업으로 할 수 있을만큼 만만하지도 않고....

세번째로 어느정도의 돈을 모아야 이게 가능한지 감이 안잡힌다는 거죠. 만약 계산이 어긋나 시일이 더 걸리면... 추가로 예산이 들어버리니....

이런 문제를 제외하고 본다면.... 솔직히 말해서 아주 불가능한 일은 아닙니다.

일단 각종 게임 엔진 회사에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게임 엔진의 가격을 낮추고 심지어 개인개발자에겐 일정 조건 하에서 무료로 풀고 있습니다.

포토샵 엑셀 같은 개발에 필요한 도구는 클라우딩화 되어 일정기간 돈을 지불하면 쓸수 있도록 해서 돈을 아낄수도 있게 되었고요(소규모 팀단위라면 이런 식으로 일정 기간만 쓰는게 더 유리하죠)

판로야 스팀도 있고 ps4나 엑박원도 인디 개발자들에게 시장을 개방한다는 선언을 하면서 pc 뿐만 아니라 다른 판로까지 열리기 시작한 상황입니다. (물론 인디 개발자 우대는 스팀 따라갈 곳이 아직 없지만)

아직은 공상의 영역이지만 슬슬 개발자들이 이를 악물고 몸부림 쳐야 할때가 되었지 않나 싶습니다.
by 소울오브로드 | 2014/05/31 19:18 | 게임 | 트랙백 | 덧글(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