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소설 내가 미쳐있는 것들에 대한 만가
by 소울오브로드
카테고리
이전블로그
이글루링크
최근 등록된 덧글
그리고 전 오히려 미러링..
by 의지있는 얼음요새 at 08/14
그리고 논리가 없는건 현..
by 의지있는 얼음요새 at 08/14
여성인권이 많이 신장되..
by 의지있는 얼음요새 at 08/14
이제 문재인 지지자들도..
by 나인테일 at 05/16
이건 봉인지정물이라도 ..
by ChristopherK at 05/15
이명박이도 ㅋㅋㅋ 노무..
by 채널 2nd™ at 05/15
이번에도 김관진 안보실..
by 나인테일 at 05/14
전 무상급식 찬동하는 ..
by 소울오브로드 at 05/14
뭐... 그 분은 무상급식..
by 나인테일 at 05/14
통일 후에도 미군이 주..
by 唐軍과 米軍 다른가 at 05/05
rss

skin by 꾸자네
태그 : 찾는것도
2014/08/17   기왕 트랙백도 거셨고 반론을 해주셨으니 가만히 있는건 예의가 아닌지라. [4]
기왕 트랙백도 거셨고 반론을 해주셨으니 가만히 있는건 예의가 아닌지라.
명량(2)

다시금 몇가지 문제를 지적해드리고자 합니다.

명량 해전에서 이득을 본 것은 누구인가? 라는 부분인데.

조선은 싸움에 이기고 방어선을 좁히고, 그틈에 일본은 전라 우수영을 장악했다고 하셔서 이것저것 자료를 찾아봤는데 

이글루에 고수분들이 많아 이 방면의 자료를 정리해주신 분이 계셔서 그분의 링크를 우선 겁니다.

(골방자취생님에게 허락없이 링크를 건데 대한 사죄와 양질의 자료정리를 남겨주신데 대한 감사를 올립니다.)

명량 해전 이후를 전선기록입니다.

말씀대로 이순신 장군은 병력수습과 재정비를 위해 당사도, 법성포, 위도를 거쳐 고군산도에 도착 이곳에서 장계를 올립니다.

이곳에서 남아있던 병력등을 수습하고 피난민중 지원자를 뽑아 수군으로 편성한후 군량등을 다시 채우고 다시 남하를 시작하는데

10월 9일 전라우수영으로 다시 되돌아옵니다.

....... 명량해전이 9월 16일에 있었고 이순신 장군이 전라우수영에 돌아온것이 10월 9일. 단 20일 만에 장악한 거점을 빼앗기는 일본 수군은 그야말로 킹 오브 호구라는거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일본군은 전라우수영을 제대로 장악하지 못했습니다. 133척(가장 믿을 만한 숫자, 실은 300척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의 배중 30척이 침몰당하고 상당수의 병력이 박살난 상황에서 명량에서 손실다운 손실 없이 이겨버린 후 다시 전력을 보강할 게 뻔한 조선 수군과 싸우는 것은 그야말로 미친짓이죠. 

물론 일본측 기록에서는 전북 부안까지 왜군이 상륙하는데 성공하지만.. 그 무렵 이미 일본 육군은 경기도 경계선까지 진출한 상황이었습니다. 적어도 최전선까지 진출해서 병력을 보태야 의미가 있던 일본의 수륙병진 작전은 이미 명량해전 하나로 물말아먹었다는 증거고, 기껏 서해안에 진출한 일본군도. 20일도 안되어 서해안에서 내쫓기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더더군다나 실록등에서도 경기도까지 진출해있던 왜군은 9월 21일 철수 했다고 기록이 되있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조금만 더 밀면 임진년때처럼 한양 장악도 가능하고 전선유지만 잘해도 하삼도를 손에 넣을 수 있는 상황에서 일본육군은 명량이후 대대적인 철수를 시작합니다. 이것이 말해주는건

1. 일본의 수륙병진 작전이 박살났음, 수군 상륙후 육군과 합세해 물자를 보급하고 병력을 더해 방어선을 밀어내거나 수군이 뒤통수, 즉 한양을 직격하는 상황이 나야하는데 이 작전이 실패하고 결국 육지 전선은 고착될 위기에 처함.

2. 보급선 불안. 명량에서 노데미지로 전투를 마친 수군이 흩어진 전선을 모을 시간을 벌고 그를 통해 다시금 제해권 장악후 해상 보급을 끊어버릴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됨. 더더군다나 그를 견재해야 할 일본 수군은 상당한 피해를 입은 상황. 따라서 전선을 길게 늘린 상황에서 전선유지가 사실상 불가능해짐.

이 두가지 이유입니다. 결과적으로 명량해전 이후 일본군은 해안선을 따라 지은 왜성에 틀어박히게 되었고 이 상황은 정유재란이 끝날때까지 계속됩니다.

즉, 적군이 한양을 목전에 두고 있다가 단 한번의 해전으로 각종 전략적 상황이 바뀌어 경기도까지 진출한 왜군이 해안가 왜성에서 수성전으로 돌아서는 상황을 만들었는데 이게 구국의 전투가 아니면 뭐가 구국의 전투인지 알고 싶을 정도입니다.

일본군이 왜성에 기거하면서 병력과 보급을 받아 전투 지속이 가능했다? 아니요 무리입니다. 조금더 시간이 지나면 명 수군이 조선 수군에 합세해 이미 제해권은 다시 조선측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더이상 제대로된 보급을 할 수가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로인해 일본군은 더이상의 전선 확대가 불가능해진 상황이었지요. 이것은 실제 도요토미 사망 전까지 1년동안 전선확대를 시키지 못하고 농성전으로 시간을 보내야 했던 일본군의 상황이 말해줍니다. 공격해 나가야할 침공군이 1년동안 농성전에 몰렸다는 사실 자체 만으로 이미 전쟁의 향방은 조선측의 승리로 명량해전에서 갈음이 났고 일본과 조선, 그리고 명이 다시금 협상을 해야 할 상황에 이른거죠 거기다 이번엔 협상조건도 임진년때보다 훨씬 안좋습니다. 임진년 당시는 한양까지 점령하고 북쪽으로 밀고 올라갔는데 이번엔 하삼도는 커녕 주병력들이 왜성에서 농성을 벌여야 하는 판국이니깐요.

이 명량해전이 히데요시의 죽음으로 의미를 가졌다는건 더욱더 웃긴 이야기입니다. 히데요시의 급사는 정유재란 종결 자체의 결정적 요인이지 명량 해전이 갖는 의미와는 2억 8천광년쯤 떨어져있죠. 명량해전은 일본군 전체가 다시 후퇴하여 전선을 물리고, 그후 전선확대를 더 이상 할 수 없게 만든 정유재란에서의 결정적 전투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2. 노량해전에서 왜 자꾸 도쿠가와를 붙이시는지는 모르겠지만 도쿠가와의 화평은 정략의 문제이지 전략에서 다뤄질 성질이 아닙니다. 노량해전은 상당수의 적을 토벌한데 있어 이미 전략 목표와 의미를 달성했고 (특히 책임을 묻는다는 문제에서) 그것에 도쿠가와와 화평했다고 전략적 의미가 사라지는것은 아닙니다. 
물론 좀더 깊이 들어가면 당시 세키가하라 서군 소속의 장수들 대부분이 도쿠가와와 적대했고 임란당시, 특히 노량에서 피해를 입은 시마즈의 경우 총동원 병력수와 세력이 밀렸다 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이건 너무 깊이 들어간 것이고 이미 역사적 증거로서는 가치가 없으니 굳이 말하지 않겠습니다.
by 소울오브로드 | 2014/08/17 14:56 | 트랙백 | 덧글(4)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